Korean

잊혀진 전쟁을 기억함

루이빌 – 한국 전쟁은 1950년 6월 25일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휴식의 날인 일요일에 시작되었다. 2019년 6월 23일 주일아침에 인디애나폴리스 한인장로교회는 한국전쟁 참전 용사들과 그 가족들을 주일 예배와 친교로 초대하였다. 이 연합예배는 한국 전쟁에서 추운 겨울과 더운 여름의 피와 땀을 나눈 사람들의 희생에 감사하며 10년 넘게 한국전쟁 기념일로 지켜온 교회의 연례 행사이다.

통일 한반도를 위해 일하는 평화조정자

많은 한국인들이 북쪽의 이웃나라를 생각할 때 마음에 떠오르는 문구는 이웃적이지 않다. “뿔이 있는 괴물” 또는 “제거해야 할 악마”는 지난 30년간 한국에서 몇 가지 에큐메니칼 및 장로교 직책을 감당한 이문숙 목사가 쓴 글이다.

안수식에서의 성령의 역할

루이빌 —부활주일과 같이 유동성 있는 절기movable feast인 성령강림 주일에 교회는 현충일Memorial Day 휴가의 긴 주말 혹은 여름 시즌의 비공식적 시작과 교차한다. 이 시기에 일어나는 일들로 많은 졸업식뿐만 아니라 점점 더 많은 교회들이 여름이 시작되기 전에 안수와 위임을 위한 예배를 하고 있다.

The Holy Spirit’s role in ordination

On many Pentecost Sundays, which can be a movable feast like Easter Sunday, the life of a congregation sometimes intersects with the long weekend of Memorial Day holiday, the unofficial beginning of the summer season. As well as many graduations taking place around this time, a growing number of churches now hold services for ordination and installation before the summer begins.   

하나님의 영역을 건축할 때

루이빌 — 월요일은 장로교 회중과 중간공의회가 주변 세상에서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권유하는 운동인 마태복음 25장 초대장의 공식 킥오프로, 초대장이 현재 활성화 되어있는 웹사이트는 다음을 말한다, “우리의 신앙이 살아나고 우리는 새로운 가능성에 깨어납니다.”

이미 확고한 관계를 강화함

루이빌 — 켄터키 주 루이빌의 같은 건물에서 예배를 드리는 두 개의 교회는 교회에서 교인들이 서로 눈을 마주치며 교회 건물안에 터마이트가 있다고 말할 수 있는 편안한 관계이다.

Strengthening an already solid relationship

Two congregations that worship in the same Louisville, Ky., church are comfortable enough with one another that host church members didn’t even bat an eye recently when the smaller congregation told the larger one that the church has termites.

학생들은 컬럼비아 신학대학원에서 항의함

컬럼비아 신학대학원의 유학생들이 캠퍼스의 논란이 분출되면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 논쟁은 신학교 총장인 리앤 밴다이크 Dr. Leanne Van Dyk박사가 신학교 국제학생 프로그램 사무실의 전략적 재배치를 발표한 1월 31일에 시작되었다. 유학생 연합(Coalition of  International Students and Allies)을 대표하는 학생들은 결정이 내려졌을 때 그들의 의견이 무시되었으며, 그 결과 프로그램을 효과적으로 해체 시킨다고 말했다.

육체의 영적 발견

아마도 목회학 박사공부가 내게 이것보다 쉬울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