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나이지리아 사회 변혁의 주역들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에서 가장 부유한 국가에 속하지만, 오헬 스웨이드는 그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할 것이다.

2022년 봄 연금국 소식

미국장로교 연금국은 정기 이사회에서 논의되고 결정한 사항들 중 연금국이 관리 운영하는 각종 혜택과 프로그램에 영향을 주는 주요 정보와 조치를 이사회 모임 후에 연금국 소식(Board Bulletin)를 통해 발표합니다. 약 8년 전, 미국장로교의 연금국은 변혁의 문을 열었습니다. 제221차 총회(2014년)에서는 연금국의 신임 이사들을 선출하였으며, 신임 연금국 사장 영입도 승인했습니다. 금년에 이사들의 임기가 끝납니다. 2022년 3월 10~12일에 있었던 이사회에서… Read more »

희망을 향한 여정

루이빌 – 점점 더 상호연결되는 세계에서 희망이 이렇게 가깝게 보인 적은 일찍이 없었다.

‘This is our story’

To celebrate the first 50 years of the National Caucus of Korean Presbyterian Churches (NCKPC), the organization held its Jubilee Symposium, “This Is Our Story,” last fall.

National Caucus of Korean Presbyterian Churches grieves with African American siblings

Sparked by the deaths of Breonna Taylor and George Floyd and most recently Rayshard Brooks in Atlanta, protesters around the world have taken to the streets calling for police reform following the deaths of blacks at the hands of police officers. And while there have been some immediate policy changes, including the passing of “Breonna’s Law” banning no-knock warrants in Louisville, Kentucky, Brooks’ death reminds us that the battle for justice and equality for black Americans is far from over.

연주하는 기도

루이빌 — 미국장로교회의 한국어 번역 담당인 허정갑Paul Junggap Huh목사는 수요일 장로교 센터 채플에서 예배하는 동안 폴란드 작곡가 프레데릭 쇼팽Frédéric Chopin의  études를 사용하여 예배자들이 기도하고 묵상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잊혀진 전쟁을 기억함

루이빌 – 한국 전쟁은 1950년 6월 25일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휴식의 날인 일요일에 시작되었다. 2019년 6월 23일 주일아침에 인디애나폴리스 한인장로교회는 한국전쟁 참전 용사들과 그 가족들을 주일 예배와 친교로 초대하였다. 이 연합예배는 한국 전쟁에서 추운 겨울과 더운 여름의 피와 땀을 나눈 사람들의 희생에 감사하며 10년 넘게 한국전쟁 기념일로 지켜온 교회의 연례 행사이다.

통일 한반도를 위해 일하는 평화조정자

많은 한국인들이 북쪽의 이웃나라를 생각할 때 마음에 떠오르는 문구는 이웃적이지 않다. “뿔이 있는 괴물” 또는 “제거해야 할 악마”는 지난 30년간 한국에서 몇 가지 에큐메니칼 및 장로교 직책을 감당한 이문숙 목사가 쓴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