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 노예의 비밀 과거

한국 박물관은 ‘위안부’이야기를 전한다

캐시 멜빈Kathy Melvin | Presbyterians Today

“위안부” 동상 옆에 있는 빈 의자는 이야기를 나누지 못한 여성들을 방문객에게 상기시킨다. 사진: Kathy Melvin

전쟁에는 인간의 얼굴이 있다. 모든 그림자, 모든 줄, 모든 주름은 이야기의 일부이다.

최근 한국을 방문한 미국장로교 평화 대표단은 전쟁의 인간적 얼굴을 직접 목격했다. 대표단은 전쟁 및 여성 인권 박물관을 방문했다. 그곳에서 그들은 2차 세계 대전 당시 일본 병사들에게 “위안부”라고 알려진 일자리 약속과 납치범에 의해 납치되었거나 성 노예로 강제 된 여성 “위안부”의 비디오 인터뷰를 보았다. 비디오의 여성들은 영어를 사용하지 않았다. 번역에 도움이 되는 영어 자막이 있었다. 그러나 자막은 필요하지 않았다. 여자들의 얼굴은 그 모든 것을 말했다.

이 노예 제도의 일원으로 추정되는 여성들은 약 20만명에 달한다. 대부분은 한반도에서 왔지만 다른 나라들인 태국, 중국, 필리핀 등 다른 아시아 국가 출신들이다. 일부는 14세까지 어린 나이이다. “위안부”는 경멸적인 용어가 되었으므로 조모를 의미하는 할머니로 알려져 있다. 여전히 한국에 살고있는 소수의 사람들은 현재 80대와 90대의 나이로 생존하고 있다.

할머니는 말한다

할머니들은 수년 동안 침묵 속에서 고통 받았다. 많은 사람들이 한국에 돌아 오지 않았다. 부끄러움으로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그들의 이야기들은 1990년에 설립된 일본 군대 성적 노예여성을 위한 한국 공의회와 함께 시작한다. 2년 후, 할머니들과 지지자들은 서울 주재 일본 대사관 밖에서 항의하기 시작하여 일본이 범죄 사실을 인정할 것과, 공식적인 사과를 하고, 법정 배상을 하고, 국가의 공식 역사에 그 이야기들을 기록할 것을 요구하였다. 2011년에는 1,000번째 항의 시위를 가졌다. 할머니와 지지자들은 매주 수요일 일본 대사관 밖에서 항의하였다.

일본 대사관 너머에 있는 도시 서쪽 성산동의 30년 된 가택에서 이 여성들의 역사는 신중하게 기록되어 있다. 공간은 작지만 약 15개의 관람실이 있고 그 영향은 강력하다. 소개 비디오 이후 방문자는 대포와 군인들의 발걸음 소리와 함께 자갈길을 걸어 간다. 길은 어두운 지하실로 이어져 여성들이 느끼는 고립감과 억압감을 시뮬레이션 한다.

다른 방에서 방문자는 연구 자료 및 비디오 자료로 그 역사를 따라갈 수 있다. 방의 초점은 옆에 빈 의자가 있는 어린 소녀를 묘사하는 평화상의 복제품이다. 원래 동상은 일본 대사관을 향하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성 노예에 대한 이야기가 늘어남에 따라 위안부 여성 동상이 한국 뿐만 아니라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동상을 포함하여 전 세계에 등장하고 있다.

박물관 입장 티켓은 매일 바뀌며 성 노예 희생자 중 한 명에 대해 매일 다른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예를 들어, 미국장로교 대표단이 박물관을 방문한 날, 1914년 충남남도에서 태어난 배봉기의 이야기가 들려왔다. “큰 돈”을 벌 수 있는 기회를 약속하며 그녀는 1943년에 오키나와로 옮겨졌고 위안소에 배치 된 성적 노예로 강제 징집되었다.

미군이 위안소를 폭격했을 때, 그녀는 일본 병사들을 따라 산으로 도망갔다. 그녀는 나중에 미군 포로수용소에 억류되었다. 그녀는 석방 후 매춘과 평범한 노동을 통해 생계를 꾸렸다. 1991년 오키나와에서 7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녀는 한국으로 돌아가지 않았다.

최근 맥코믹 신학대학원의 졸업생인 쿠안티시 메이슨Quantish Mason은 2014-2015년을 한국의 청년 자원봉사자로 보냈다. 그녀는 최근 방문에서 평화 대표단에 합류했다. 2012년에 개관한 이 박물관을 방문하는 것은 두 번째이다.

“저는 몇 번이나 여기에 왔지만, 쉽지가 않습니다.” 메이슨이 말했다. “우리가 전쟁에 관해 들을 때, 그것은 항상 남자들이 하는 일이라고 여기지만, 여성들의 몸도 또한 전쟁터이며, 전세계의 많은 곳에서 지금도 전투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저는 수년 동안 이 분노를 숨기고 침묵을 지키기 위해 얼마나 많은 힘이 필요한지 모른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그들이 어떻게 견디어 냈는지 모르겠습니다. ”

캘리포니아 주 가디니아에 있는 사우스 베이 한인 장로교회 하워드 김 목사Howard Kim목사는 한국에서 태어났지만 처음으로 박물관을 방문하였다.

“저는 행해진 일에 대해 강한 낮아짐을 느꼈고, 우리는 세상의 다른 곳의 다른 인간들에 대해서 그런 종류의 비인도적 행위를 반복할 수 있음에 슬프고 우울합니다 “라고 말했다.

여성들을 돕기 위해 기금 조성

박물관 주변에는 성 노예의 희생자가 된 여성을 돕기 위한 기금인 나비 기금Butterfly Fund을 대표하는 노란 나비의 이미지가 있다. 이 기금은 2012년 3월 8일에 김복동과 길원옥 두 할머니에 의해 창설되었다. 3월 8일은 또한 국제 여성의 날이다. 현재 나비기금은 콩고 민주 공화국과 베트남에서 성폭행을 당한 여성들을 지원하고 있다.

추가 자료

인신 매매는 세계적인 비율의 현대식 노예제이다. 인신 매매는 경제적으로 빈곤한 국가에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전 세계적으로 노동, 서비스 및 성을 요구하는 사람들에게 인간을 사고파는 지하 네트워크가 있다. 국제 노동기구 (International Labor Organization)는 강제 또는 계약 및 상업적 성 노역에 적어도 1,230만 명의 아동, 여성 및 남성이 있다고 추정한다. 미국에서도 매년 약 1만 7천명이 인신 매매되어 미지의 규모지만 상당수의 미국 시민이 성 노예로 팔리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자세한 내용은 www.presbyterianmission.org/ministries/compassion-peace-justice/human-trafficking에서 Action: Modern Slavery 용 자료도구를 다운로드 한다. 이 자료에는 통계, 이야기, 학습 세션 및 교회를 인도하고 교육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포스터가 포함되어 있다.

나비는 무력 충돌로 성폭행을 당하는 여성들에게 희망의 상징으로 선정되었다. 박물관의 인쇄물에 “나비는 일본군의 성노예의 희생자를 포함하여 고통받는 모든 여성들이 차별, 억압 및 폭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우리의 바람을 표현합니다” 라고 한다.

미국장로교 평화대표단은 포틀랜드에서 열린 222차 총회 (2016)에서 채택 된 헌의안 12-01과 총대 결의 12-13에 대한 응답으로 한국을 여행했다. 이 헌의안은 노근리 살인에서 미군의 역할을 인정하고 화해를 겨냥한 다양한 조치를 모색했다. 이 결의안은 한반도 통일을 주장하고 교단에게 기도의 날을 정하도록 요청했다.

대표단을 이끈 제이 허버트 넬슨 목사J. Herbert Nelson II 목사는 총회 사무국(OGA)의 정서기이다. 그는 장로교 세계 선교부 디렉더인 호제 루이스 카잘Jose Luis Casal 목사와 합류했다. 사무국의 에큐메니칼 관계 담당자인 조서기 로비나 윈부쉬 Robina Winbush목사와 세계선교부 아시아 태평양 사무소 코디네이터인 미엔다 우리아르테Mianda Uriarte 목사가 동행하였다. 카유가 시라큐스 Cayuga-Syracuse 노회원이며 헌의안 창시자인 에드 아놀드Ed Arnold 목사와 에드 강Ed Kang 목사도 다른 OGA 및 장로교 선교국 대표자들과 함께 참석했다.

캐시 멜빈Kathy Melvin 장로교 선교국 선교통신 디렉터이다.

English


Creative_Commons-BYNCNDYou may freely reuse and distribute this article in its entirety for non-commercial purposes in any medium. Please include author attribution, photography credits, and a link to the original article.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atives 4.0 International License.

  • Subscribe to the PC(USA) News

  • Interested in receiving either of the PC(USA) newsletters in your in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