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Jesus said to them, ‘I am the bread of life.’ ” —John 6:35

Korean Emerging Ministries
Subscribe by RSS

For more information

Sun Bai Kim
(800) 728-7228, x5683
Send email

Or write to:
100 Witherspoon Street
Louisville, KY 40202

KOREAN EMERGING MINISTRIES NEWS

130th Anniversary Celebration

 PC (USA) Mission to Korea

 In the Chapel

 July 22, 2015  (9:00 AM)

 Theme:  “People Indebted for the Gospel”

Indebted People for the Gospel (Romans 1:8-17)

we are now celebrating 130 years of mission to Korea. Horace Grant Underwood, The first presbyterian missonary petitioned the PCUSA Board of Foreign Missions three times to send him to Korea as a missionary. On the tird try, the board approved, and Underwood arrived in Korean in April 1885 on Easter Sunday. Horace Underwood is considered the founder of Presbyterian mission work in Korea. I was privileged to graduate Yunsei University founded by Underwood.  Full Story  program

사역 장로에 관하여: 갈등 처리  

May 15,22015

 

LOUISVILLE

아무도 갈등을 좋아하지 않는다. 심지어 그 단어 자체가 우리의 신경을 건드릴 수 있다. 하지만 갈등은 인생의 한 부분이다. 우리는 공동체에서, 개인적 관계들 안에서, 그리고 의회 안에서 갈등이 일어나는 것을 경험한다. 우리는 우리 교회 안에서도 갈등을 경험한다.

갈등을 변화시키는 분야의 선구자이며 메노나이트 성도인 John Paul Lederach은 갈등이 피조물의 구조 안에 엮여있다고 주장한다. 하나님은 거대하고 다양한 인간 가족을 창조하시고, 인간들에게 자유를 주시며 느끼고 생각하고 행동하고 반응할 수 있는 역량을 주신다.The Journey Toward Reconciliation이라는 책에서, 그는 “이러한 요소들이 우리 삶을 풍요롭게 해주며, 심지어 갱신시켜주고, 흥미롭게 해준다. 그것들은 또한 갈등을 우리 관계의 자연스러운 부분이 되게 한다”고 썼다 (Herald Press, Scottdale, Pa., 1999, p. 130). Full Story    Read in English 

PC(USA) membership lies in medium-sized congregations

 MAY 12, 2015 

The Presbyterian Church (U.S.A.) members, by and large, belong to churches with medium-sized congregations of between 150 to 599 members, according to 2014 statistics released by the Office of the General Assembly.

Based on the numbers, 708,062 congregants—42.5 percent of total membership—belong to churches directly in the middle between small- and large-sized congregations. That breaks down to 349,241 in churches with membership between 150 to 299, and 358,821 in churches with membership between 300 to 599.  Read more


March 18, 2015

  • Amendment 14-F approved-개정안 14-F가 승인되다

     오늘, 규례서 예배 모범 개정안 14-F가 통과되기 위해 필요한 노회 과반수의 찬성 투표를 얻었습니다. 총회 정서기가 보내는 비디오 메시지를 보십시오. 이것은 또한 한국말과 스페인어로 볼 수 있습니다. 이 개정안과 관련하여 질문과 답변이 들어있는 문서와, 총회장과 부 총회장이 작성한 목회 서신을 읽고 공유해 주십시오. 이 모든 자료들 및 다운로드할 수 있는 다른 자료들은 pcusa.org/marriage에서 얻을 수 있습니다.     Full story                                                                                                                                                            Watch the video in 한국어.

Other resources:

총회장 및 부 총회장이 결혼 개정안에 대한 서신을 보내다 (PDF)

자문 의견 (PDF)


 

 
 

 

About Korean Emerging Ministries

The mission of Korean Emerging Ministries is to inspire, equip, and connect Korean congregations in the PCUSA. Today there are 400 Korean congregations with 50,000 Active Members. Korean congregations are geographically spread over 15 synods and 120 presbyteries.

Korean Emerging Ministries covers three main objectives to fulfill the mission.  They are leadership development, congregational support, and English Ministry. Read more


Meet the Associate for Korean Ministries

Rev. Dr. Sun Bai Kim

Rev. Kim started his ministry at the Presbyterian Center on August 15, 1988 as the Coordinator for Korean American Ministry in the Racial Ethnic Ministry Unit. He has been serving the Presbyterian Church (U.S.A.) for 36 years as ordained minister. He graduated Yunsei University that was founded by the first PCUSA missionary, Horace Underwood. Rev. Kim was ordained in 1969 by the Presbytery of Seoul after he graduated Presbyterian College and Theological Seminary with degree of M.Div and Th.M. Read More  


 

Making New Disciples

See how a new worshiping community in metro Atlanta is inviting second-generation Asian Americans into a safe place to experience new faith in Jesus Christ. Watch the video. (한글 자막)


미국 장로교가 전 미국 장로교 총회장 및 에큐메니칼 리더의 죽음을 애도하다 

PC(USA) MOURNS LOSS OF FORMER MODERATOR AND ECUMENICAL LEADER 

JANUARY 14, 2015

장로교 목사이며, 세미너리 교수이며, 미국 장로교와 여러 신앙 공동체들에서 존경받는 리더이신 이 승만 목사께서 급속도로 진행되는 형태의 암 진단을 받은 지 얼마되지 않아 애틀란타에서 1월 14일에 소천하셨다. 향년 83세였다.2000년에 미국 장로교 총회장으로 선출된 이 승만 목사는 아시안 어메리칸으로서는 처음으로 그 자리에서 섬겼다. 그는 또한 1992-1993년까지 내셔널 교회 협의회(NCC)의장으로 섬기기도 했다.미국 장로교 총회 정서기인 그래디 파슨스는 “이승만 목사님은 지칠줄 모르는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였습니다. 그는 한국 전쟁으로 인한 절망적인 상황에서 일어나 선교 분야에서 세계적인 리더가 되셨습니다. 그는 겸손한 마음을 지니신 믿음의 거인이었습니다”라고 회고했다.  Read More 

 


Leave a comment

Po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