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로교 옹호 위원회는 Way Forward Commission에게 서신을 보내다

다양성 감시 단체의 ‘실제적인 목소리와 투표권’분리하는 것에 대한 우려

그레그 브레키Gregg Brekke | 장로교 뉴스 서비스

루이빌 –여성 문제를 위한 옹호위원회 (ACWC)와 인종 문제에 대한 옹호위원회 (ACREC)는 오늘 웨이 포워드 전권위원회에 “옹호위원회의 실제적인 목소리와 투표권을 분리시킬 수 있는 제안된 행동에 대한 중대한 우려”를 표명하는 공개 서한을 발표했다.

문제는 법인A Corp으로 알려진 미국장로교의 법인 기능을 장로교 선교국에서 분리시켜야 한다는 제안이다. 현재 A Corp 이사회는 독점적으로 장로교 선교국 이사회 구성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최근 PMAB는 그 가치를 충실히 실천함이란 옹호위원회와 자문위원회가 더 작은 PMAB에서 목소리와 투표권을 가져야 한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라고 성명서는 전했다. “여성, 유색 인종, 교회와 사회에서 가장 소외된 사람들에게 초점을 맞추자마자, Way Forward는 재정적인 책임면에서 영향력을 제한하는 데 적합하다고 봄이 당황스럽습니다.”

ACWC 및 ACREC 전체 진술서는 아래에 있다:

2018년 2월 16일

앞으로 나아갈 길 전권위원회를 섬기는 친애하는 동료들에게,

Way Forward가 A Corp 이사회를 구성하여 옹호위원회의 중요한 목소리와 표결을 분리하고 장로교회에서 보장되는 교회의 상호 책임과 책임에 상관없이 재정력을 중앙 집중화하는 Way Forward의 제안에 깊은 우려를 표명합니다. 우리가 이전에도 공유했음을 귀하가 알고 있듯이, 여성 문제에 대한 옹호위원회 (ACWC)와 인종 문제에 대한 옹호위원회 (ACREC)는 식탁에서의 정의가 미국장로교회 기독인으로서의 증인 및 장로교 유산에 중요하다는 주장을 분명히 하였습니다.  우리는 Way Forward가 “우리 모두 서로 연결된 교회의 정치 형태로 살기 위해, 구역화를 피하고 공동체의 행동 방식을 (우리의 행동과 권장 사항에서) 모델링 하기”위해 노력함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였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최종 제안이 구조적 불평등을 강화 시키고 교회와 사회에서 오랫동안 침묵해 온 사람들의 목소리를 드러나게 무시함에 낙심합니다.

이 제안과 추론 모두 도덕적인 문서로서 미국장로교회의 가치와 우선 순위를 향상시키는 데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입니다. 그것은 우리가 신성한 것과 세속적인 것을 절대로 나누지 않는 개혁주의 기독교의 본질에 반하는 것입니다. 근본적으로 장로교인들은 하나님의 주권이 모든 삶의 영역에 존재한다는 것을 이해했으며, 따라서 우리의 선교적이고 신학적 책임은 우리의 자금 배분 방법을 포함하여 모든 행동에 반영됩니다. 앞으로 나아갈 길 전권위원회가 이 제안서에서 그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음은 물론 신학적 근거나 기초가 필요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매우 우려가 됩니다.

아시다시피, 미국장로교회는 ACWC와 ACREC을 설립하여 교회가 성별과 인종 정의가 실현되는 교회와 세상을 창조하겠다는 의지를 지키도록 했습니다. ACWC와 ACREC은 이전에 “1983년 미국장로교회가 창설된 이래로 오늘과 같이 여성의 권리, 인종 및 민족권, LGBTQ +에 대한 보다 심각한 위협이 있었던 역사적인 순간은 없었습니다.” 연구 서비스의 성별 및 리더십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장로교회는 여전히 교회 자체 내에서도 여성에 대한 형평성을 달성 할 수 있는 길은 멀지만 더 큰 사회에서는 훨씬 적습니다. 마지막으로 교단은 모든 미국장로교회 기관의 인종 감사를 요구하는 것을 포함하여 인종 차별과 관련한 여러 사업을 승인 했으므로 교단은 인종적 부정을 내부적으로 다룰 필요성을 분명히 인식했습니다. Way Forward가 옹호위원회와의 의사 소통에 참여하거나 심지어 대응하지 못하는 것, 바로 이 점을 강조하게 됨은 오히려 불행한 일입니다.

우리는 다양성과 포용성을 소중히 여기는 교회입니다. 최근 PMAB는 그 가치를 충실히 실천 함이란 옹호위원회와 자문위원회가 더 작은 PMAB에서 목소리와 투표권을 가져야 한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여성, 유색 인종, 교회와 사회에서 가장 소외된 사람들에게 초점을 맞추자 마자, Way Forward는 재정적인 책임면에서 영향력을 제한하는 데 적합하다고 봄이 당황스럽습니다.

종교 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면서, 개신교의 급진적 시작의 주요 추진력은 로마 교회의 부패를 책망한 것이라는 점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개신교의 우리 지부가 이 죄에 대한 인간적, 제도적 성향에 반응하는 방식은 상호 책임성과 책임의 구조를 통해, 감독주의episcopacy를 거부함으로써 이루어집니다. 그러나 이 헌법의 어떤 내용을 표현하는 대신, 이 제안은 소수의 지도자들에게 재정적 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을 시도함으로써 우리 교회의 핵심적 정신을 훼손시킵니다. 관료주의의 또 다른 층은 선교를 할 때 교회를 돕지 못할 뿐만 아니라 책임감에 대한 어떠한 관심이나 과정도 없이 집중된 권력은 미국장로교회 내에 존재하는 힘, 원근법 및 특권의 불균형을 악화시킵니다.

탈무드Talmud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세상의 슬픔이 주는 무서움에 겁 먹지 말라. 지금 당장해라. 자비를 사랑하라. 겸손하게 걸으라. 당신은 일을 끝내야 할 의무도 없지만 그것을 포기할 자유도 없다.” 강력한 소수의 손에 재정적 책임을 집중시킴을 견제하는 랍비들의 지혜로부터 우리는 더 강한 의와 다양한 조직으로 살아가는 믿음에 대해 배워야 할 것이 많다고 믿습니다.  .

사역의 파트너,

여성 문제 옹호위원회

인종 문제 옹호위원회

English


Creative_Commons-BYNCNDYou may freely reuse and distribute this article in its entirety for non-commercial purposes in any medium. Please include author attribution, photography credits, and a link to the original article.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atives 4.0 International License.

  • Subscribe to the PC(USA) News

  • Interested in receiving either of the PC(USA) newsletters in your inbox?



Categories: , ,
Tags:
Tags: , , , , , , , , , , , , , , , , , , ,
Ministri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