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byterian Disaster Assistance is responding to Harvey and Irma. LEARN MORE.

한국의 ‘페미니스트 전도사’가 태평양을 건너 답변을 찾는다

CSW는 참가자가 인생의 질문에 대한 답을 하도록 도와줍니다.

게일 스트랜지 | 장로교 뉴스 서비스

Min-Hee Kim at the United Nations assembly. (Photo provided)

김민희의 얼굴이 흥분을 불러 일으켰다. “압도적입을 느낍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이번이 뉴욕, 동부 해안 및 여성 지위위원회 (CSW)에 처음 방문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희는 유엔의 제 61기 CSW에 참가한 (장로교)인종 및 여성부 젊은 여성 리더십 프로그램이 후원한 12 명의 젊은 여성 중 한 명이었다. 매년 인종사역부는 전 세계의 젊은 장로교 여성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여 행사에 참여하게 한다. 김민희는 올해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14시간 비행을 견뎌냈다.

왜 그녀가 이 행사에 오는 것이 중요했는지에 대해 “저는 초대장을 받았을 때 ‘이것이 내게 맞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저의 인생에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찾고있습니다.”

그녀는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목회학 석사과정을 마친 후, 저의 모국에서의 변화 과정의 핵심 과정을 살펴보고 싶었습니다. 저는 저 자신을 시험하고 그 안에서 일어난 변화를 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

2011년 첫 미국 방문 이후 그녀는 미국 신학교에 다니는 것이 그녀의 내적 갈등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한국에서 그녀는 남성 지배적인 사회 복음주의 조직에 소속되어 있음이 그녀의 가치 기준에 어긋나게 되었음을 알게 되었다. “21세기 페미니스트 전도자”로 자신을 묘사한 김씨는 인생의 질문에 대한 대답을 찾고 있었다. “나는 다음에 무엇을 해야 할까?” 그녀는 그 질문에 대답하기 위해 ” 하나님, 가족, 친구들, 다른 활동가들과의 관계에서 나는 누구인가?”를 묻고있다.

“저는 태평양을 건너 여권 신장 신학을 연구하고 강력한 여성의 목소리로 신앙과 대중의 삶을 바꿀 수있는 기회를 갖기로 결정했습니다. “저는 여성 학자 신학에 대한 지식이 현대의 학문적 추세로서만 필요하다면 저는 한국에서 공부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페미니즘 신학의 최고를 경험하고, 그것이 신앙과 신앙 공동체와의 관계와 관련하여 내 인생의 가치에 어떻게 부합 하는지를 경험하고 싶었습니다.”

그녀는 “고맙게도 샌프란시스코 신학대학원 (SFTS)에서 제가 영적으로 정확히 바라는 것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정의, 다양성, 평등과 해방의 상호 연결성”에서 그녀의 사명을 찾았다고 말했다.

그녀의 M.Div 학위를 얻은 후에 그녀는 SFTS에서 한국으로 돌아와 페미니스트 그룹에 참여했다. 김민희는 제2차 세계 대전 중 한국의 “위안부”에 관한 책을 출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위안부”는 일본 군대에 의해 성 노예로 강요당한 한국인 여성들이었다.

그녀는 도서 프로젝트가 하나님의 부르심의 한 예라고 말했다. “나는 하나님이 내게 주신 것을 보다 신중하게 받아들입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Min-Hee Kim with the author, Gail Strange. (Photo provided)

김민희는 CSW에서 한국으로 돌아갈 때의 경험과 그 경험이 그녀의 열정을 추구하는 데 어떻게 도움이 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정의와 다양성, 평등과 해방에 대한 하나님의 요구는 내 몸이 특정한 민족, 인종, 성, 영적 옷을 입습니다. “저는 CSW 기간 동안 여성들에 대한 차별을 향한 나의 분노가 여성들과 깊고 강한 유대 관계로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저는 제가 입고 있는 모든 ‘옷’이 하나님에 의해 신성하게 선택된다는 것을 하나님깨서 저에게 말씀하셨다고 믿습니다. CSW의 한가운데서, 제 몸이 고통에서 함께 애도하는 동안 저는 다른 여성의 신성한 아름다움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CSW가 시작되기 직전에 장로교 선교부의 쥬울 맥레이 (Jewell McRae) 께서 저에게 “CSW를 경험 한 후에 당신은 다른 사람이 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제 저는 그 말이 무슨 뜻인지 압니다. 분명히 저는 저와는 다른 한국으로 돌아갈 것입니다. 그리고 저는 이 경험으로 하나님께서 저를 어떻게 이끌어 주시는지 보게 될 것입니다.”


Creative_Commons-BYNCNDYou may freely reuse and distribute this article in its entirety for non-commercial purposes in any medium. Please include author attribution, photography credits, and a link to the original article.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atives 4.0 International License.

  • Subscribe to the PC(USA) News

  • Interested in receiving either of the PC(USA) newsletters in your in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