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영역을 건축할 때

몇 달 동안의 계획을 마친 장로교인들의 마태복음 25장으로의 초대가 시작됨

Mike Ferguson | 장로교 뉴스 서비스

마태복음 25장 초대장의 로고는 일치와 평등을 나타낸다. 3개의 연결된 그림은 성별이나 인종 차별이 없는 모든 사람들의 평등을 나타낸다.

루이빌 — 월요일은 장로교 회중과 중간공의회가 주변 세상에서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권유하는 운동인 마태복음 25장 초대장의 공식 킥오프로, 초대장이 현재 활성화 되어있는 웹사이트는 다음을 말한다, “우리의 신앙이 살아나고 우리는 새로운 가능성에 깨어납니다.”

교회 혹은 중간공의회에 알린 초청장에는 세 가지 목표가 있다:

  • 회중과 교인들이 신앙을 깊게 하고 활력을 불어넣고, 말과 행동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나눌 때 기쁨의 지도자와 제자가 되어 적극적으로 지역 사회에 참여함으로써 성장하도록 도전함
  • 유색인종의 차별, 한 편으로 치우침, 편견, 억압의 근간이 되는 제도, 관행 및 사고를 인지하고 단속하기 위해 두려움없이 신념을 적용함
  • 우리의 신념에 따라 행동하고 가난한 사람들의 경제적 착취를 영속시키는 우리 사회의 법률, 정책, 계획 및 구조를 바꾸기 위해 노력함

초대 수락은 간단하다. 첫 번째 단계는 웹 사이트 www.pcusa.org/matthew25를 방문하여 가입하는 것이다. 교회와 중간공의회가 결단을 내면 서약서가 가져온 영향, 즉 교회가 어떻게 바뀌었고 새로운 열정과 활력을 발견했는지, 그리고 교인들이 어떻게 제자로서 다시 활력을 얻었는지에 대한 의견을 나누게 된다.

전국 교회의 목표는 자원, 훈련 자료, 묵상과 설교의 도구, 성공 사례, 커리큘럼 등의 정보 센터가 되는 것이다.

행동은 단어 이상을 의미한다

지난 달, 총회 선교국의 다이앤 마펫Diane Moffet 목사는 장로교 센터의 채플에서 전국 교회 직원들에게 초대장에 관해 말하였다.

마펫에 따르면 마태복음 25 장, 특히 31-46 절, 즉 “최후 심판”을 읽음으로써 우리가 배우는 것은 그것은 우리가 말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을 행동하는 것이다.

“마태복음은 복음을 말하는 사람들에게 관심이 없습니다” 라고 그녀는 말한다.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피부에 임하신다고 확신하고 싶습니다” 라고 말한다.

마펫은 회중의 활력에 초점을 두어 중요한 조치는 교회의 예산이나 회원 수의 규모가 아니라 교회가 지역 사회에 미친 영향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회중을 그리워할 것인가에 따라 활력을 판단할 수 있습니다” 라고 말했다.

그녀는 체계적 빈곤에 관해서, 마태복음 25장 초대장을 설명한다, “우리가 보고 있는 종류의 빈곤을 시스템이 어떻게 만들어 내고 있는지를 회중과 중간공의회가 알 수 있도록 돕습니다. 왜 사람들은 무료 음식 저장소에 처음부터 와야 합니까?”

구조적 인종차별주의와 백인 특권의 해체는 일부 사람들이 이것을 통하여 혜택을 받기 위해 만들어졌기 때문에 “시스템을 변경해야 할 것”이라고 그녀는 말했다. 미국장로교회는 인종적으로 다양해지고 있는 국가에 비해 백인 90퍼센트로 존재합니다. “왜 그런가요?” 라고 마펫은 궁금해한다. “우리가 살펴보아야 합니다” 라고 그녀는 말한다.

“예수님은 비유를 사용하여 사람들의 의식을 고치셨습니다. 그것은 천국의 왕국을 전체적으로 묘사하고 있으며, 여러분은 그 이야기에서 자신을 봅니다. 신발이 맞는다면 신으십시오.”

예수님은 마태복음 25장에서 양과 염소에 관해 말씀하실 때 “천국과 세상의 체계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것에 관한 비유를 주십니다 … 저에게 국가는 체계를 나타냅니다.”

여기에서 예수님은 배고프고 목이 마른 사람, 낯선 사람, 헐벗은 사람, 아프거나 감옥에 있는 사람들에 대해 우려하고 계십니다. 마펫은 양과 염소의 차이점은 양들이 예수님의 거룩한 존재와 만난 후에 재생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자녀인 우리는 사람들을 다르게 봅니다” 라고 그녀는 말한다. “그들이 필요한 것을 우리는 도와야 합니다. 우리는 거듭났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에게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하도록 요청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감동시키거나 사닥다리를 타려고 일하는 것이 아닙니다” 라고 그녀는 말했다. 마태복음 25장의 교훈은 “양들은 완전하지 못하지만 그들은 헌신했다”는 것입니다.

마펫은 장로교인들이 “하나님의 왕국과 일치하지 않는 체계를 깨기 시작할 창의력과 상상력을 갖도록 확신합니다”라고 말했다.

“하나님은 훌륭한 분이시며, 그래서 우리는 훌륭한 일을 해야 합니다” 라고 그녀는 말한다. “우리의 마음은 세상을 위해 부러지고 우리는 더 나아지는 세상을 만들도록 강합니다.”

English


Creative_Commons-BYNCNDYou may freely reuse and distribute this article in its entirety for non-commercial purposes in any medium. Please include author attribution, photography credits, and a link to the original article.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atives 4.0 International License.

  • Subscribe to the PC(USA) News

  • Interested in receiving either of the PC(USA) newsletters in your in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