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rture the faith of those who are the church to come. Give to the Pentecost Offering.  

인종 문제에 대한 옹호위원회(ACREC), 인종 및 여성 사역부는 미국장로교회 전체에서의 용어 사용을 권장함

게일 스트렌지Gail Strange | 장로교 뉴스 서비스

루이빌 –보다 적절한 용어를 결정하기 위해 장로교 선교 국의 인종 및 여성 사역부(RE & WM)와 협력하기 위해 인종 문제에 관한 옹호위원회 (ACREC)를 지도하는 222차 총회 (2016)의 추천에 대한 응답으로 “인종적 민족”보다 ACREC은 223차 총회 (2018)에 다음과 같이 권고한다:

  1. 미국장로교회의 6개 기관 모두에게 “인종적 민족”에 대한 언급을 모든 문서, 요령 및 프로그램에서 “유색 인종”으로 대체하도록 이 시점부터 지시한다.
  2. ACREC에게 “인종 공평성 옹호위원회”(REAC)로 명칭을 변경한다.
  3. 장로교 선교국 이사회와 총회 사무국 위원회에 지시하여 ACREC을 모든 문서, 용어 및 프로그램에서 REAC으로 변경한다.

ACREC 임원들과 RE&WM 직원들 간의 공동 노력에서 가장 적절한 이름을 결정하기 위해 신학 및 인종 정의 전문가들과 상의했다. 기도하는 마음으로 고려한 결과, 공식적인 미국장로교 문서, 용어 및 프로그램 내에서 “인종 민족”이 “유색 인종”으로 대체해야 한다고 결론지었다.

ACREC의 목표는 전문 용어의 변경이 교단 전체에 적용되도록 하는 것이다. 첫 번째 권고안으로 기관들이 “인종-민족인”에 대한 모든 웹 기반 참고문을 “유색인종”으로 즉시 업데이트 한다고 가정함과 동시에 인쇄물들은 기존 공급이 고갈된 후 재 인쇄 된다. 새로 인쇄 되는 자료에는 개정 된 언어가 반영된다.

토머스 H. 프리스트Thomas H. Priest Jr. ACREC 부위원장은 RE&WM과 함께 위원회를 구성했으며 모든 사람들은 인종적 민족이라는 용어가 더 이상 유색인종의 업무와 사역을 대표하지 않는다는 데 동의했다.

이 그룹은 그들의 연구를 바탕으로 “유색인종”이 백인 우월주의 및 백인 특권과 권력의 시스템을 영속 시키는 구성 요소에 의해 불리한 영향을 받는 사람들 사이의 업무와 사역을 더 잘 정의한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프리스트는 말한다, “현재와 과거의 ACREC 일원들은 정책과 통치가 결정되는 식탁에 함께 하지 못한 가운데 많은 인종적 관심사가 진화되었다는 것을 인식합니다. 따라서 인종적 문제에 대처하는 것뿐이 아니라 교회 통치에 참여하는 다양한 목소리로 인종적 공평성을 성취함에 있습니다.”

전체 문서를 읽으려면 pc-biz.org/#/search/3000271 을 클릭한다.

English


Creative_Commons-BYNCNDYou may freely reuse and distribute this article in its entirety for non-commercial purposes in any medium. Please include author attribution, photography credits, and a link to the original article.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atives 4.0 International License.

  • Subscribe to the PC(USA) News

  • Interested in receiving either of the PC(USA) newsletters in your in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