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확고한 관계를 강화함

$18,000 그랜트는 한 지붕 두 교회가 함께 예배, 예술, 교육 및 친목을 이끌도록 도울 것이다

두 교회의 대표들이 루이빌 한인장로교회가 예배하는 본당에 모였다. 왼쪽부터 양현형Harry Yang 장로, 김요한Yohan Kim 부목사, 한재신Jae Shin Han 담임목사, 그리고 하비 브라운 기념장로교회의 매기 칠튼 Maggie Chilton 장로, 허정갑Paul Huh 협동목사, 그리고 빌 윌리엄슨Bill Williamson 임시목사이다. (사진: Mike Ferguson)

루이빌 — 켄터키 주 루이빌의 같은 건물에서 예배를 드리는 두 개의 교회는 교회에서 교인들이 서로 눈을 마주치며 교회 건물안에 터마이트가 있다고 말할 수 있는 편안한 관계이다.

하비브라운 기념장로교회의 장로인 매기 칠튼Maggie Chilton은 “우리는 건물의 이 부분을 계속해서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라며 하비브라운 채플에서 예배하는 50명 회중의 루이빌 한인장로교회에 대하여 말한다. “그들은 터마이트 흔적을 발견했고 우리는 해충 방제를 살포했습니다. 누가 압니까? 우리는 그곳이 무너짐으로 예배당을 잃어버릴 뻔했습니다.”

두 교회 간의 따뜻한 관계가 칼빈 기독교예배 연구소가 수여한 18,000 달러의 1년 간 활기찬 예배 그랜트로 더욱 강력해졌다. 두 교회는 한인교회가 5월 20일 중부 켄터키 노회를 주재하는 준비를 함에 따라 두 교회 간에 더 많은 대화식 참여계획을 세우고 있다.

중부 켄터키 노회총무인 존 오돔John Odom목사는 “두 교회가 서로 성장하고 서로에게서 배울 수 있는 더 좋은 방법은 예배의 언어 즉 가슴의 언어입니다” 라고 말한다. “교회는 이미 공통의 건물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이제 그들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새로운 방법을 고안하는 공통의 목적을 공유할 것입니다.”

오돔은 말한다, “우리의 희망은 한 해 동안의 문화 간 배움과 경험이 하나님의 포용적이고 환영하는 교회를 세움으로 노회의 다른 교회들과의 의미 있는 협력을 위한 모델이 될 것입니다” 라고 말한다.

하비브라운의 협동목사이자 미국장로교 총회 한국어 번역담당인 허정갑Paul J. Huh 목사는 이 두 교회를 대표하여 그랜트 신청을 작성하였다. “회중들은 그랜트를 사용하여 “세입자와 집주인이 아니라 두 회중 간의 상호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연합예배와 연합활동을 개발할 계획입니다” 라고 그는 말한다

회중들은 현재 세계 성만찬 주일에 일 년에 한 번씩 공동 예배를 드리고 있다.

하비브라운Harvey Browne 교회의 임시 담임인 빌 윌리엄슨Bill Williamson 목사는 “어떤 교인들은 이것이 우리가 드린 최고의 예배라고 말합니다” 라고 말한다.

“이것은 교회가 교회다움이 되는 것입니다. 그것은 예배와 친교에서 함께 더 많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앞으로 나아가는 저의 희망입니다.”

그랜트 신청서에 따르면, 그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서 음악, 예술, 예배 및 성례전에서 두 교회의 완전한 참여를 허용하는 이중 언어 예배 자료를 작성, 실행 및 평가해야 한다.

“요즘 정보 기술 세계에서 기계 작동 자동 번역은 이전보다 유용해지고 있습니다” 라고 그랜트 신청서는 말한다. 추가로 허목사는 말한다, “모든 기독교인들은 2개의 언어로 말하고 도전합니다: 하나님의 언어와 세상의 언어 … 음악과 예술은 우리가 건강한 문화 간 신앙 공동체를 건설하는 데 도움이 되는 예배에서의 비 음성적 언어를 나타냅니다. 예배가 사람들을 초대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건강한 신앙 공동체를 지원하기 위해 음성적 및 비 음성적 기도의 진정성 있는 표현을 증진시키는 것입니다.”

한인 회중의 양현형Harry Yang장로는 처음에는 새로운 관계의 미래에 대해 의심을 품고 있었다고 말한다.

“우리가 긍정적인 결과를 낼 수 있을지 확신하지 못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우리는 하비브라운의 우리에 대한 관용에 기반한 하나님의 섭리를 느꼈습니다 라”고 그는 말한다. “이제 우리는 주류 교회와 한국교회 사이에 새로운 모델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우리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라고 말한다.

한인회중의 한재신 목사는 특히 교회 기독교 교육 프로그램 간의 파트너쉽을 통해 교인 증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가 도전 받는 어려움은 문화적 도전입니다” 라고 그는 말한다. “이것을 통하여 우리가 하비브라운 사람들을 더 잘 알도록 도와줄 것입니다.”

그는 한인 기독교인들은 강력한 주일학교 프로그램을 가진 교회에 가입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한다.

하비브라운Harvey Browne 교회의 칠튼Chilton 장로는 두 교회 간의 관계 – 법률 문서를 포함하여 – 이 그랜트가 일년 동안 시행됨에 따라 결정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는 당회에서 ‘세입자’, ‘임대’, ‘위험risk‘과 같은 특정 단어를 제거하기 위해 노력하였습니다. 재산을 공유하는 교회들에 대해 더 많이 조사하여 보면 그것은 모두 관계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이것을 언약covenant이라고 부르는 이유입니다. 우리는 그것을 임대 계약이라고 부르지 않습니다.”

“이것은 우리를 위한 문화적 변화였습니다” 라고 그녀는 덧붙였다. “그것은 한 집을 공유하는housemate 상황이 더 맞습니다.”

English

 


Creative_Commons-BYNCNDYou may freely reuse and distribute this article in its entirety for non-commercial purposes in any medium. Please include author attribution, photography credits, and a link to the original article.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atives 4.0 International License.

  • Subscribe to the PC(USA) News

  • Interested in receiving either of the PC(USA) newsletters in your in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