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 포워드 전권위원회 모임의 두 번째 날, 추천 개선안을 가져오다

미국장로교 그룹은 총회 보고서의 메시지와 경향을 다듬다

그렉 브레키Gregg Brekke | 장로교 뉴스 서비스 Presbyterian News Service

데보라 블락Deborah Block, All Agency Review위원회 위원장(아래 패널)은 화상 회의를 통해 마크 하스테터Mark Hostetter와 앞으로 나아갈 길 전권위원회Way Forward Commission에 합류하여 223차 총회 보고서 2월 16일 마감일에 공동 노력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 Gregg Brekke)

시애틀 — 미국장로교의 앞으로 나아갈 길 전권위원회 (The Way Forward Commission)는 오늘 올 여름 세인트 루이스에서 열리는 제223차 총회(2018) 회의 보고서를 수정하기 위해 3일간의 회의 중 두 번째 날로 만났다. 포틀랜드에서 열린 222차 총회(2016)에 의해 형성된 전권위원회는 “미국장로교 총회 기관의 구조와 기능에 대한 비전을 밝히고 식별하라”는 임무를 부여 받았다.

그룹은 오후 내내 보고서의 전제 부와 정당화 부분을 검토하는 동안, 이전 권고 사항에 대한 몇 가지 개선 사항의 검토를 위해 진행되었지만 회의 첫날에 논의 된 범위를 넘어선 새로운 주제는 소개되지 않았다.

번역 서비스 Translation Services

번역 서비스에 대한 권고를 분명히 한 엘리아나 맥심Eliana Maxim 위원은 제안된 부서가 새로 구성된 법인A Corp의 공유 서비스 영역에 상주할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

맥심은 교단에 통일된 번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우리는 필요한 곳에 돈을 써야합니다. “우리는 포용성에 대해 진지합니까?”

“우리는 현재의 위치가 아니라 앞으로의 위치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스페인어 또는 한국어를 사용하는 이민자 커뮤니티 이외의 소수이민자 커뮤니티를 모색하는 애이단 마이레나Adan Mairena 위원은 덧붙였다.

“본 교단은 다른 이들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자료들만 제공 받았기 때문에 참가할 수 없는 이유(언어적 제한)로 훌륭한 리더십을 놓치고 있습니다”라고 맥심은 말했다. “지금 우리는 스페인어와 한국어 번역으로도 충분하지 않습니다.”

확장된 번역 서비스에 대한 자금 지원 문제는 번역 대상을 결정할 사람과 미국장로교회의 6개 기관에서 공유되는 서비스를 사용하기 위해 번역해야 할 문서의 유형에 대한 우려 이외에 제기되었다.

그룹이 어제 언급한 바와 같이, 번역 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시스템을 만들고 싶어하지만 규정 요구 사항에 따라 공유 서비스로서의 번역 서비스 사용에 대한 외부 지원 또는 기타 예외 사항이 관련된다.

정서기의 역할 Role of the Stated Clerk

Way Forward전권위원회 위원인 에밀리 윌리암스Emily Marie Williams는 그룹의 시애틀 회의에서 발표하고 있다 (Gregg Brekke의 사진)

정서기의 역할에 대한 논의는 “[우리의 권고 사항]의 의도하지 않은 결과는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라고 아일린 린드너Eileen Lindner는 말했다. “이것은 [정서기의 역할에서] 매우 완고한 변화입니다.”

새뮤얼 보너 Samuel Bonner위원은 많은 미국장로교 기관 및 부서의 신빙성, 사회적 또는 정치적 문제에 대한 진술서를 발급하는 효과에 관한 질문을 제기하면서 이러한 진술의 중앙 집중화를 추가하는 것은 “왕이나 교황 또는 주교”를 만드는 의도가 아님을 주장하였다.

동시에 위원들은 공적 증인 사무실과 유엔에서의 장로교 사역을 포함한 여러 채널의 잠재적 문제를 인식하고 교단을 대표하는 성명서 발표의 문제를 지적했다.

“만약 우리가 이 문제에 관해 이야기한다면, 우리가 복음화 할 경우—이 문제에 대한 명확성이 필요합니다”라고 전권위원회 위원장인 마크 호스테터Mark Hostetter가 말했다.

교단을 위해 새롭게 구성된 법인(A Corp)에 대한 논의는 더 이상 선교국PMA 이사회 구성원으로만 구성된 이 단체가 PMA가 사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어떻게 자유롭게 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를 이끌어 냈다.

“PMA는 우리가 복음을 증거할 수 있는 가시적인 방법인 우리가 믿는 것을 분명히 하는 것으로 다시 정의했습니다” 라며 제안된 권고안의 첫 성명을 읽었다.

전권위원회는 PMA 사무총장 청빙위원회와의 대화를 시작하기 위해 “청빙위원회가 Way Forward Commission 기능의 비전과 제안된 교단 구조를 고려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준비되었습니다”라고 하였다.

재정적인 지속 가능성에 관한 워크샵을 위한 제안서는 미국장로교회 교단의 미래 활동 자금을 조달하는 방법에 관한 것으로서 뉴튼 노회의 상회비 헌의안과 관련하여 제공되었다. 또한, 향후 2년 동안 미국장로교회의 노회와 대회를 지원하기 위한 국가 사역의 과제를 검토하기 위한 중간 공의회 지원팀을 구성하라는 제안이 있었다.

가능한 “Way Forward 2″와 같은 구현 및 책임성과 같은 세부 사항은 총회 작업이 완료되도록 하기 위해 논의되었다. 이 그룹의 고려 사항들은 다음과 같다:

  • 총회 액션 구현
  • 이미 진행중인 협업 계속 모니터링
  • 제안된 법인 구현을 보장한다.
  • 2020년 비전 팀과의 조정
  • 집중된 작업 범위
  • 다양한 기관과의 통화 및 문서 검토 권한
  • 모든 기구 검토위원회의 위원 4명, Way Forward 전권위원회의 위원 4명, 총회에서 223차 총회장이 임명하는 4명의 위원으로 구성 될 것이다.

직원 조언자인 장로교 선교국의 Mission Engagement and Support 디렉터인 로즈메리 미첼Rosemary Mitchell은 기관 문화에 대한 토론의 일환으로 미국장로교 기관의 핵심 직위가 미국장로교 일원으로서만 채워져야 하는지 질문하였다.

시애틀 회의에서 Way Forward Commission 의장 Mark Hostetter. (사진: Gregg Brekke)

이에 Hostetter는 모든 직원이 “우리는 세상속에서 특정한 일을 하는 교회이며, 모든 기능이 단지 Apple사나 IBM 회사의 또 다른 부문인 것과는 반대로 뚜렷한 목표를 지원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이해해야 합니다”라고 하였다.

“우리는 우리의 연결 성질과 개혁 전통에 관한 어느 정도의 지식을 가지고 있어야 우리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라고 미첼이 말했다. “저에게는 해야 할 일이 있고 배움의 곡선은 가파르며, 우리 시스템이나 전통에 대해 모르는 사람에게는 많은 시간이 걸립니다.”

린드너는 “우리의 우려는 고용 관행에 관한 것이 아니라 제도적 정체성 형성의 중요성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점심 시간에 앞서, 모든 기관 검토위원회의 위원장인 데보라 블록Deborah Block과의 비디오 화상 회의가 어제의 Way Forward Commission 회의에서의 세부 사항을 검토하기 위해 열렸다.

블록은 Way Forward Commission 및 All Agency Review위원회의 작업에 223차 총회(2018) 위원을 소개하기 위한 교육 자료를 개발할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그녀는 미국장로교회의 기관에서 사용되고있는 용어인 ‘mission directive’에 대해 혼란이 있다고 말했다.  블록 위원장은 미국장로교 선교회에서 구체적인 정의를 내놓았지만, “우리를 따라오는 사람들을 위하여 이 용어와 관련하여 몇 가지 정의를 내려야 합니다”라고 하였다.

“이 기관들은 모두 미국장로교회의 산하에 있습니다. 우리가 계속 찾아 보았지만 발견할 수 없었던 것은 이 기관들이 협력하여야 할 미국장로교회의 사명 제시문이었습니다.”

형평성과 포용성 Equity and Inclusion

형평성과 포용성을 고려한 작업 그룹의 추천:

“PMA와 OGA 직원으로 구성된 Diverse Voices Table 그룹을 정기적으로 만나서 교단 포함 작업을 검토하고 업데이트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 그룹은 연간 협의를 포함하는 기존 협약에 따라 코커스 및 네트워크와 협의할 것입니다.”

교단에서 다양한 리더십을 발전시키는 데 있어 진전이 없다는 좌절감을 표명한 마이레나Mairena는 분명한 행동을 정의하고 평등과 포용에 관한 모든 결과의 모니터링과 보고를 요청했다.

맥심은 “교회의 다양성이 더욱 풍부해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필요한 변화는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중간 공의회 Mid Council Relations

장로교 대회 및 노회와의 관계를 강화하고 향상시키기 위해 제안 된 권고 사항에 몇 가지 추가 사항이 주어졌다. “중간공의회 부처의 담당자 자리, 포트폴리오를 확장, 중간 공의회 관계, 헌법 서비스 및 청빙 과정” 등을 총회 사무국을 포함하여 재정의한다.

또 다른 권고안은 총회에 “태스크포스 파일럿 프로그램 구성 승인: 중간 공의회는 자연스럽고 창의적이며 전체이지만, 때로는 번성을 위한 도움이 필요하다고 믿습니다”라고 요청하였다.

중간 공의회 관계 실무 그룹은 내일 면담을 계속할 예정이며, 나머지 위원들은 오늘 오후 본회의와 협의할 것이다.

웨이 포워드 전권위원회는 회의 목록에 2월 13일 오후 5 시부터 가능한 전화 회의를 추가하였다. 이는 그룹 보고서 작성 프로세스를 완료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경우 전화모임을 갖는다.

English


Creative_Commons-BYNCNDYou may freely reuse and distribute this article in its entirety for non-commercial purposes in any medium. Please include author attribution, photography credits, and a link to the original article.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atives 4.0 International License.

  • Subscribe to the PC(USA) News

  • Interested in receiving either of the PC(USA) newsletters in your in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