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gister for the next Matthew 25 Online Event – Eradicating Systemic Poverty: Global Issues

빅텐트 폐회예배는 변화의 씨앗을 심고 경작하도록 장려함

크리스틴 홍 (Christine Hong)은 씨 뿌리는 자의 비유에서 화해의 주제를 설교함

릭 존스 | 장로교 뉴스 서비스

세인트 루이스 – 신약에서 예수님은 씨 뿌리는 자의 비유를 제자들과 나누셨다. 그 이야기에서 예수님은 씨 뿌리는 자들이 씨를 뿌릴 때 바위 같은 땅에 떨어지거나 가시 나무에 떨어지거나 다른 씨앗이 풍부한 땅에서 번성 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Christine Hong은 Big Tent 2017 폐회예배에서 ‘변화의 씨를 심고 기르기’라는 설교를 설교하였다. (사진: Randy Hobson)

빅 텐트의 폐회 예배는 예수님의 비유와 회의 주제의 두 번째 단어인 화해에 중점을 두었다. 콜럼비아 신학교의 기독교교육학 조교수인 크리스틴 홍 (Christine Hong)목사는 참석자들에게 집으로 돌아갈 때 “화해”에 집중할 것을 요청했다.

“우리의 삶과 교회에서 우리가 바라고 있는 것이지만, 교회의 화해가 무기화되고 더러워진 말 때문에 듣기 힘든 것”이라고 그녀는 말했다. “우리는 아직도 우리 가운데 있는 사람들의 억압에 너무 편안해 합니다. 우리는 화해가 힘들고 일생을 통해 이루어야 할 일이라는 것을 잊어 버렸습니다. 우리가 뿌린 것의 열매는 성례전적입니다.”

홍 목사는 사람들이 화해가 실제로 필요로 하는 것을 하지는 않고 종종 말로만 대신하기에 불편하게 여긴다고 말했다. 그녀는 기독교인들은 종종 자신들의 목적을 달성하고 이해를 추구하는 사람들로서 자신을 이롭게 하기 위해 예수님을 종종 사용한다고 말한다.

비유를 언급하면서 홍 목사는 하나님이 그 이야기에서 씨 뿌리는 사람이며 사람들은 땅이라고 말했다.

“위대한 씨 뿌리는 자의 마음 속에 기회가 있을 뿐이며 여기에는 사랑과 희망이 있습니다. 여기에 심은 씨앗은 우리가 들었던 말과 이야기가 다른 귀와 다른 삶의 방식으로 떨어지고 있습니다. 우리 삶의 대부분은 여전히 너무 내향적으로 집중되어 있으며 인종 차별을 해소하기에 충분하지 않습니다.”

벨라 홉슨 (Bella Hobson)은 빅텐트 2017폐회예배 참석자들에게 나비 연을 띄우며 회의가 끝난 후 계속해서 하나님의 일을 하기 위해 기도한다. (사진: Gregg Brekke)

홍 목사는 참석자들에게 교회는 사회 정의의 개념에 만족하고 있다고 한다. 개념은 단지 개념이고 개인적인 안락함을 방해하지 않는다는 조건이면 말이다.

“이것은 우리나라의 역사에서 공동의 순간으로, 우리 중 많은 사람들에게는 새로운 일입니다. 우리 중 일부는 우리가 눈을 뜨자 마자 인종 차별주의의 무게로 살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우리의 영혼이 인종 차별주의와 백인 우월주의의 손에 황폐화와 패배를 느꼈습니다. 우리는 아이들의 피부 색깔 때문에 학교에 가는 것과 같은 평범한 생활에서 아이들의 삶에 대해 걱정합니다.”

홍교수는 씨 뿌리는 자가 교회 내의 모든 사람들에게 화해의 말씀을 심어 줬지만 성장과 번영을 위한 올바른 조건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성장하기 위해서는 교회가 교단과 우리 나라의 인종차별주의에 연루되어 있다는 자백을 하여야 한다”고 그녀는 말했다. “고백하고 회개하여 경작합니다. 우리 중 일부에게는 유익했던 것이 우리 중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적이었기 때문에 우리는 옛날이 좋았다고 갈망하지 않습니다. ”

홍 목사는 설교를 마치기 위해 땅이나 흙이 중요하다고 말하면서 모든 것이 하나님과 함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화해의 씨앗은 발아와 경작에 더 오래 시간이 걸리고 돌봄이 필요합니다. 화해의 토양은 좋아야 하고 바뀌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씨앗이 상하기 전에 교회는 바위와 잡초를 제거해야 합니다.”

예배는 하나님께 봉사와 사역을 위해 하나님께 간구하며 Graham Chapel을 큰 원으로 에워싼 참석자들과 함께 결론을 맺었다.

“인종, 화해, 종교 개혁”이라는 주제에 초점을 맞추어 6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지역 교회의 수많은 워크샵, 총회 및 회의에 참석했다. 세인트 루이스는 미국 장로교 223차 2018년 총회 장소이기도 하다.

https://www.presbyterianmission.org/story/big-tent-closing-worship-encourages-planting-cultivating-seeds-change/


Creative_Commons-BYNCNDYou may freely reuse and distribute this article in its entirety for non-commercial purposes in any medium. Please include author attribution, photography credits, and a link to the original article.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NoDeratives 4.0 International License.

  • Subscribe to the PC(USA) News

  • Interested in receiving either of the PC(USA) newsletters in your inbox?